빈곤아동이 한 명도 없는 나라를 꿈꿉니다.

빈곤아동이 한 명도 없는 나라를 꿈꿉니다.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쓸쓸하게 보내는 친구들에게 따뜻한 나눔으로 가족과 함께하는 행복한 하루를 선물해주세요

기관소개보도자료

부스러기사랑나눔회의 보도소식입니다.

보도자료

LG디스플레이 임직원들이 만든 '크리스마스의 기적'_20181217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스러기 작성일2019-01-08 18:36 조회15회 댓글0건

본문


LG디스플레이 임직원들이 만든 '크리스마스의 기적'

-선물 기부받아 임직원들이 산타로 변신해 직접 전달


2038675190_1546939807.0244.png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어려운 환경에 있는 주변 이웃들에게 크리스마스의 기적을 선물해 주목받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저소득 가정 아동 100명으로부터 크리스마스에 받고 싶은 선물과 사연을 접수받을 후 임직원 산타를 모집해 선물을 전달하는 '크리스마스의 기적'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를 위해 11월 중순부터 12월 초까지 산타로 신청한 임직원들에게 아동들이 간절히 원한 학용품, 장난감, ㅂㅏㅇ한방한용품 등의 선물을 기부받았다. 지난 12일에는 임직원 봉사자들이 모여 선물들을 정성스레 포장했고, 17일부터 크리스마스 전까지 임직원들이 산타로 변신해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사)부스러기사랑나눔회(이사장 강명순)과 함께 9년째 진행하고 있는 이 프로젝트는 어려운 가정 형편 때문에 꿈조차 꾸기를 포기하는 아이들이 즐거운 연말을 보내고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시작됐다.


일괄적으로 선물을 지원하는 것이 아닌, 아동과 임직원이 1대 1로 매칭돼 개별 소원을 들어주기 때문에 아동들과 봉사자 모두에게 만족도가 높다.


4년째 산타로 참여하고 있는 이시영 기사는 "한창 갖고 싶은 것도, 하고 싶은 것도 많을 나이인데 가정형편을 먼저 걱정하고 조심스럽게 소원을 말하는 모습이 안타까워 매년 산타로 신청하고 있다"며 "따뜻하게 지켜 봐주는 산타가 있다는 것이 아이에게 행복한 기억으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참여소감을 밝혔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아이들뿐 아니라 독거노인을 위한 크리스마스의 기적도 준비했다. 홀로 외롭고 추운 연말을 보내는 어르신들을 위해 조직별로 릴레이 봉사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sun@heraldcorp.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