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곤아동이 한 명도 없는 나라를 꿈꿉니다.


부스러기이야기나눔, 그 이후

 

꿈이 가득한 세상을 만드는
생각들이 펼쳐집니다.

부스러기 사랑이 모여 행복의 다리를 놓았습니다.

나눔, 그 이후

마음에 무지개가 피어오를 수 있도록!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스러기 작성일2020-07-30 17:05 조회858회 댓글0건

본문


이제는 안전한 집에서 지내게 된 소연이!


무서운 밤.. 엄마를 홀로 기다려야 했던 소연이..
13살 소연이는 30년이 넘은 노후 된 주택 1층에서 엄마와 단 둘이 생활하고 있었습니다. 엄마는 늦은 밤까지 일을 해야 해서 소연이 혼자 있어야 하는 시간이 많습니다. 햇빛도 잘 들지 않아 습하고 정화조 냄새가 너무 심해 수시로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켜줘야 하지만 오래된 주택이라 보안이 취약해 혼자 있는 시간에는 문을 열어둘 수 없어 늘 불안하게 보내야 했습니다.

1년 전 췌장암 진단을 받은 상황에서도 생계를 위해 늦은 시간까지 일을 해야만 하는 엄마가 집에 혼자 있을 소연이 걱정을 내려놓을 수 있도록 안전한 보금자리로의 이사가 꼭 필요한 상황이었습니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진 후 많은 후원가족이 소연이네 가족을 위해 나눔의 손길을 전해주셨습니다.


2038675190_1598422937.9765.jpg


햇볕도 잘 들고, 마음 편안하게 생활할 수 있게 된 집!
따스한 나눔의 손길이 전해진 후  소연이네 가족은 빌라식 다세대 주택으로 이사를 하였습니다. 보증금 마련이 걱정이었던 엄마는 많은 후원가족이 전해주신 든든한 응원의 메시지와 후원 덕분에 소연이와 안전하게 지낼 수 있는 집을 우선적으로 알아볼 수 있었습니다. 이곳 저곳 돌아다니며 발품을 팔아 좋은 집을 알아봐야 하는 수고스러움에도 엄마는 소연이가 안전하게 지낼 수 있다는 생각에 발걸음이 가볍기만 했습니다.

엄마의 일하는 곳과도 이전보다는 가까워지고, 안전하게 편안하게 생활 할 수 있는 곳으로 이사를 한 소연이는 예전보다 웃는 모습을 더 자주 볼 수 있게 되었고, 혼자 있는 시간도 조금은 덜 무서울 것 같다며 기쁜 마음을 표현하였습니다. 게다가 소연이 방도 생겨 이제는 친구들과 함께 모여서 공부를 해도 공간이 넉넉할 것 같다며 좋아하였습니다. 친구들을 초대해 함께 놀고, 공부도 함께 하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치기도 했습니다.

2038675190_1598422998.2767.jpeg

소소한 일상의 행복을 되찾은 소연이!
많은 후원가족이 전해주신 나눔의 손길은 단순한 주거 보증금이 아니었습니다. 소연이와 엄마가 마음 놓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일상이었고, 소연이가 친구들을 초대하여 함께 공부하고 노는 소소한 행복을 꿈꾸는 그 나이 또래에 맞는 아이다움을 찾을 수 있는 기회를 선물한 것입니다. 소연이가 새롭게 마련한 안전한 보금자리에서 다양한 꿈을 채워나가며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응원과 기도 부탁드립니다. 

소연이를 위해 함께 마음 나누어 주신 많은 후원가족께 감사드립니다. 모두가 다시 마스크 없이도 소소한 일상을 즐길 수 있는 날이 하루 빨리 찾아오기를 소망하며, 모두의 안녕을 기원합니다. 고맙습니다.

<감사편지>

2038675190_1598423027.4054.jpg

 

<이렇게 나누었어요!>
모금액5,559,800원나눔액5,559,800원
드림풀1,360,000원월세 주거보증금3,000,000원
해피빈2,620,800원빈곤아동나눔기금1,726,000원
LG디스플레이 임직원1,579,000원사업진행비883,800원

*빈곤아동나눔기금은 목표금액을 초과한 모금액을 적립하여 만든 기금으로빈곤환경 및 위기긴급 상황의 아동과 아동복지기관을 돕는데 사용되고 있습니다.
*모금액의 15%는 모금 사례발굴 및 진행, 가정방문, 사후관리를 위해 사용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