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곤아동이 한 명도 없는 나라를 꿈꿉니다.


부스러기이야기나눔, 그 이후

 

꿈이 가득한 세상을 만드는
생각들이 펼쳐집니다.

부스러기 사랑이 모여 행복의 다리를 놓았습니다.

나눔, 그 이후

[나눔후기]「교원 인연사랑 캠페인」 심리정서치유사업 - 13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스러기 작성일2020-10-07 13:53 조회745회 댓글0건

본문

[나눔후기]

「교원 인연사랑 캠페인」  심리정서치유사업

2038675190_1595575764.3967.png


우리 아이들은 스스로 특별한 아이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신들이 오히려 더 단단해지고 성숙해지기 위한 과정이라고 여깁니다. 우리는 이런 아이들이 기죽지 않고, 자신을 아끼고 사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심리정서치유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아이들은 자신이 주인공이 되어봅니다. 그래서 마음속에 숨겨져 있던 리더십도 발견하게 되고, 잘 참여하지 못하는 친구들의 손을 잡아주기도 합니다. 평소에 보지 못했던 모습을 찾아보는 시간이 되기도 합니다.


2038675190_1602046235.9087.jpg

 

프로그램 속에서 아이들은 어느새 자신의 느낌과 생각을 솔직하고 말할 수 있는 용기가 생기고, 양보할 줄 몰랐던 아이들은 다른 아이들과 어울리는 법도 함께 배우게 되는 것 같습니다.

또한, 다양한 경험속에서 아이들은 진심으로 이야기하기, 마음을 표현하기, 이곳에서는 내가 어떤 행동을 해도 이해받을 수 있다는 등 좀더 서로에게 다가가는 법을 배우기도 합니다.

또한, 이전의 아픈 상처에 대하여 경험을 같이 나누고, 같이 아파하고 위로하는 시간을 가지면서 아이들은 한뼘 더 자라나는 것을 경험하기도 했습니다.

 

우리 아이들은 정서적 배고픔으로 더 힘들었던 적이 많았습니다.

주변에서 관심과 지지가 필요했었는데, 사실 누구에게도 본인의 상처를 말할 줄 몰라서 더 아팠던 것 같습니다.

 

2038675190_1602046245.1051.jpg



이번 기회를 통하여 참여 아동들이 가정과 부모에게 원했으나 받지 못했던 경험(돌봄, 수용, 공감, 지지, 격려)의 다양한 부분에서 충분한 돌봄과 수용의 경험을 하게 되었고,

점차 자신의 감정과 생각, 바램 등에 솔직해 질 수 있는 법을 배우게 되었습니다.

 

부정적 정서나 감정이 생길때에는 할 줄 아는게 욕설이나 폭언이었지만, 프로그램을 통해서 건강한 의사소통방법 (때리지 않고 이야기하기, 욕하지 않고 충분히 감정 표현하기, 울지 않고 나의 이야기하기, 용기 내어서 마음 속 이야기를 하기 등) 을 배우며 한층 아이들이 성장하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끝으로, 아이들이 집단프로그램을 통하여 함께 어울림에 대한 즐거움을 알아가게 되었고, 또래 친구와 상호작용을 통해 기다려주고 배려할 줄 아는 성숙함도 보였으며, 조금씩 긍정적인 단어를 사용하는 등 사회성이 발달하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에게는 이 시기가 얼마나 소중한지 새삼스럽게 깨닫게 되었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우리 아이들이 스스로 자신을 존중하며 건강하게 이쁘게 자라나기를 소망할 따름입니다.



<감사편지>

「교원 인연사랑 캠페인」 심리정서치유사업 2038675190_1595575764.3967.png 2038675190_1602046365.271.jpg

<이렇게 나누었어요!>



모금액1,610,000나눔액1,610,000
교원1,610,000검사비용 150,000x1회150,000


심리치료비 100,000원x12회1,200,000


간식비50,000


사업진행비210,000


*모금액의 15%는 모금사례발굴 및 진행, 가정방문, 사후관리 등의 사업진행을 위해 사용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