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곤아동이 한 명도 없는 나라를 꿈꿉니다.


부스러기이야기나눔, 그 이후

 

꿈이 가득한 세상을 만드는
생각들이 펼쳐집니다.

부스러기 사랑이 모여 행복의 다리를 놓았습니다.

나눔, 그 이후

[나눔후기] 「교원 인연사랑 캠페인」 심리정서치유사업 - 16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스러기 작성일2020-12-10 10:39 조회604회 댓글0건

본문

[나눔후기]

「교원 인연사랑 캠페인」  심리정서치유사업

2038675190_1595575764.3967.png


심리정서치유사업을 신청한 oo지역아동센터 아이들은 가족 간의 갈등과 또래와의 관계에서 어려운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러한 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이들을 위해 20회기에 걸쳐 교원 인연사랑 캠페인을 통해 미술치료 프로그램을 진행하였습니다.



또래 친구들과 어울리기가 힘든 아이들


집단 상담에 참여한 5명의 아이들은 다문화 가정과 한부모 가정으로 이뤄진 아이들입니다. 이 아이들은 외모에 자신이 없고, 친구들이 자기를 싫어한다고 말하며 모두 또래 친구들에게 다가가는 것이 어려운 아이들입니다. 처음 참여한 아이들은 상대방과 상관없는 일방적인 배려로 갈등이 일어나기도 했고, 저마다의 개성이 두드러졌습니다.





2038675190_1607563665.369.jpg

 



제 그림을 통해 사람들이 꿈을 꾸었으면 좋겠어요


미술 치료 회기가 진행될수록 감정이 불안정하며 공격적인 성향을 보였던 아동들이 점차 변하기 시작했습니다. 감정을 회피하지 않고 건강하게 표현하는 방법도 배웠습니다. 처음과 달리 목소리 톤도 한층 커지고, 발표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합니다. 자신의 그림을 통해서 사람들이 꿈을 꾸었으면 좋겠다고 표현할 정도로 긍정적으로 변화한 아이들...

 





2038675190_1607563697.3311.jpg




조금씩 양보하며 친구들과 함께 놀아요


다른 친구들과 선생님을 낯설어하던 아이가 회기가 지날수록 친구들과 협력하여 같이 만들고 그리고 하는 모습을 보일 정도로 많이 밝아지고 자신감이 많이 향상된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매우 신중한 태도로 인해 활동 시간이 매우 긴 편이지만 처음보다 조금 빨라졌으며 자신의 생각을 말로 표현하는 것이 조금 더 유연해진 모습을 보입니다. 집단 생활에 적응을 못 하던 아이들이 미술 치료 회기가 지날수록 양보, 배려, 협력의 모습이 보입니다.


고집을 내세우며 형과 언니들을 이기려는 모습이 보였는데 현재는 조금씩 양보하며 같이 어울려 놀려고 합니다. 초반에 맘에 안 들거나 화가 나면 연필이나 책을 던지는 폭력성이 보였으나 현재는 그런 모습이 많이 줄어들었으며, 아동센터를 마치고 밖에서 까지 또래 친구들과 잘 어울려 노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2038675190_1607563801.1021.jpg




교원 인연사랑 캠페인심리정서치유사업을 통해 집단상담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 할 수 있고 치유의 경험을 통해 긍정적 정서를 함양 시켜 아동들의 자존감 향상 및 문제해결능력을 향상 시킬 수 있었습니다. 가족 관계 향상 뿐만 아니라 학교생활에서도 학습과 또래 관계 향상을 통해 학교 적응력을 도와주고 있습니다.

 

예쁘고 천진난만하게 맘껏 웃고 뛰어 놀아야 아이들입니다. 학교생활, 단체생활, 또래 관계가 잘 이루어 질 수 있고 아이들이 올바르게 성장을 하도록 치료의 기회를 준 교원그룹에 감사드립니다.


<감사편지>


2038675190_1607563969.0969.jpg2038675190_1607564006.1334.jpg

2038675190_1607564016.8809.jpg2038675190_1607564035.0473.jpg


<이렇게 나누었어요!>


모금액1,610,000나눔액1,610,000
교원1,610,000미술치료비 50,000 x 20회기1,000,000


심리검사비 40,000 x 5회200,000


재료비100,000 +  간식비 100,000 200,000


사업진행비210,000

*모금액의 15%는 모금사례발굴 및 진행가정방문사후관리 등의 사업진행을 위해 사용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