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곤아동이 한 명도 없는 나라를 꿈꿉니다.


부스러기이야기아이들의 기도

부스러기사랑나눔회와 함께 기도해주세요.

아이들이 밝게 웃는 세상,
현장의 선생님들이 더욱 힘을 내는 세상, 부스러기가 만들어 갑니다.

아이들의 기도

부스러기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스러기 작성일2013-06-12 00:00 조회4,665회 댓글0건

본문

부스러기이야기

늦은 밤 6년 전 신나는집에서
사랑했던 두 아이를 만났습니다.
힘겨워하던 장애인 부모 울타리
가난 속에서도
씩씩하게 열심히 공부한 그 아이는
2년제 대학 수시합격!
등록금 벌어야 한다며
병천순대 홀서빙 아르바이트
밤늦도록 하고 있었습니다.
가녀린 손목 쟁반가득 접시 무거워
지치고 힘들어 보였지만,
대학이라는 희망과
가난하지만 따뜻한 어머니의 품
가족의 버팀목이 있어
행복해 보였습니다.

또 한 아이..
바람결에 고1 자퇴했었다고
우동가게에서 알바한다고
잔소리쟁이 할머니집을 나갔다고
요즈음 공장에서 일한다고
유난히도 눈이 커 잘 울던 아이
글도 그림도 공부도 잘한 아이
초등 6학년때 두 살 아래 남동생
보살피다 왕짜증나면
발길질도 힘찼던 아이
할머니 욕설 아버지 무관심
그리움만 쌓이게 하는 가출한 엄마
힘겨울때면 하루밤만 재워달라
두 손 비비던 그 아이
중 2가 되자 남의 도움 받기 싫다
신나는 집도 뛰쳐나갔던 아이
벌써 열여덟 어엿한 처녀되어
만난 그 날밤, 고기 잘 먹는다기에
갈비탕 한 그릇 맛있게 먹였습니다.
돌아가는 길에 차비 쥐어주니
“나도 돈 벌어요! 안받을 거예요.
검정고시 공부해서
사회복지사 될거예요.”
나를 위로합니다.
“그래. 사회복지사 되거들랑
부스러기사랑나눔회 와서 일하거라”하니 “예”하며 내 품에 안깁니다.

부스러기선교회 초창기에
큰 느티나무 되어 부스러기 아이들
힘겨운 실무자들 품어주셨던
서광선, 함선영 선생님을
경제교육세미나 참석차 홍콩갔다가
그 곳에서 뵈었습니다.
부스러기이야기 들으시더니
“아직도 할 일이 많이 있구나”
칠순고개 언덕에서도
환한 미소로 품어 주셨습니다.
“내 한국 돌아가면 친구들한테 말해 옷도 모으고 후원금도 모을거야.”
선생님 말씀 듣고
나는 다시 대학생이 된 것처럼
새 힘이 났습니다.

2004년 11월 4일 강명순 목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